독서기행


스킵 네비게이션


울산대학교 책 읽는 캠퍼스 로고


독서활동


문서위치

 > 책 읽는 캠퍼스 > 독서활동 > 독서기행

본문내용

독서기행|좋은 책과 함께 떠나는 여행의 세계 일찬 독서기행, 책 읽는 캠퍼스가 함께 합니다. 책 읽는 캠퍼스와 함께 했던 독서기행의 기억과 추억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여러분의 참여는 책 읽는 캠퍼스를 웃게 합니다.

게시물 읽기

2011 안동|가을냄새 가득했던 안동, 그곳에서 나는 강아지똥에 핀 민들레를 보았다.

  독서기행이지만 저는 놀러간다는 부푼 마음에 잠도 설쳐가며 기다리던 그 곳, 안동으로 드디어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새벽동안 비가 와서 좀 추운감이 있긴 했지만 다행이 안동으로 이동하면서 점점 비는 그쳐서 안동에 도착했을 때엔 우산을 쓰지 않고도 구경을 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운이 좋았었습니다. 그 다음날은 하루종일 비가 왔었으니까 말입니다.

 

  안동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는 독서 퀴즈에서 여행지에 대한 사전지식을 잘~ 쌓은 덕분에 여행지에 도착해서 구경하는 것이 더 재밌고 기억에 남았던 것 같습니다.

누가 아이디어를 낸 것인지 모르겠지만 한건 제대로 했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ㅋ

책 한권 받으려고 그 시간에 얼마나 백이든 쌤 말씀을 집중했는지 아직까지 문제가 기억에 남습니다.ㅎㅎㅎ

결국 한권도 못 받았지만...ㅠ

독서 퀴즈가 여행을 즐기는데 한몫을 크게 했다는 건 무시할 수 없는 일이었던 것 같아요.

 

  사실 안동은 한 번도 안 가봤다고 하기엔 뭣할 정도로 우리에겐 너무도 익숙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초등학교 때 수학여행으로 갔던 기억이 나진 않아도 서랍 구석에 뽀얀 먼지로 쌓여있는 하회탈모양 장식품을 갖고 있는걸 보면 제가 안동에 갔던 걸 결코 부정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ㅋ

작년 겨울에 내일로 여행으로 마지막 날 갔던 곳도 안동이었습니다.

그 때도 마지막 날이라고 안동찜닭 먹는데 온 기력을 쏟는 바람에 도산서원, 하회마을을 설렁설렁 돌아본 것이 다였습니다.

그만큼 누구나 한번쯤은 가본 곳이지만 제대로 여행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전 두 번이나 안동을 여행하는 동안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곳을 독서기행을 통해 가보았으니까 말입니다.

그곳이 바로 처음으로 도착한 곳 병산서원입니다.

 

‘덜컹덜컹’ ‘울퉁불퉁’

병산서원을 한마디로 정의하시던 안내자 분의 말씀이 기억에 남습니다.

병산서원을 보호하기 위해서 비포장도로를 그대로 둘 수밖에 없었다고....

사실 안동하면 병산서원이 바로 떠오르지 않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곳은 아닙니다.

그래서 그곳에 도착해서 구경을 했을 때 처음이라 볼 맛이 났습니다.ㅎㅎㅎ

 

  병산서원은 류성룡 선생과 그 아들의 위패가 모셔진 곳으로 초기의 풍악서당에서 소액서원으로 인정이 되어 지금의 병산서원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병산서원으로 이름이 붙여진 이유는 직접 가서 보아야만 아~ 하고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서원 앞에 펼쳐지는 바위절벽인 병산 때문입니다.

 

 

(위 사진이 병산이에요~ 2G폰이라 화질은 별로입니다...ㅋㅋ)

 

병산은 얼핏 봐도 그 위용을 자랑하지만 병산서원의 만대루를 통해서 보는 병산이야말로 대박이다! 할 수 있습니다. 만대루를 지을 때도 병산의 모양과 크기를 고려해서 지었다고 하니 실로 대단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만대루를 통해 보이는 병산. 직접 가서 확인하세요~)

 

서원이 지금으로 따지면 작은 학교인 만큼 아기자기하게 있을 건 다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지금의 교무실, 기숙사, 위패를 모시는 사당까지...

그리고 안내자 분께서 천천히 잘 알아들을 수 있도록 설명을 굉장히 잘해주셔서 더욱 더 기억에 남았고 저에게는 가장 인상 깊고 좋았던 여행지가 되었습니다.

 

  두 번째로 도착한 곳은 하회마을이었습니다.

도착해서 본격적으로 구경하기 전에 안동에 가면 무조건 먹어봐야 하는 안동찜닭과 간고등어를 점심으로 먹었었습니다.

가게가 한옥으로 되어있어서 ‘안동에서 그 유명한’ 안동찜닭과 간고등어를 ‘안동에서’ 먹는다는!

 더 특별한 기분을 느끼며 먹을 수 있었습니다.

 

 

 

 

  하회마을은 처음 가본 곳이 아닌 만큼 예전에 제대로 보지 못했던 곳을 제대로 볼 수 있었습니다. 누런 황금밭이 펼쳐져 있어서 더 운치있고 좋았던 것 같습니다. 

사실 시간이 좀 촉박해서 진득하게 보진 못했지만 그래도 설명을 곁들여 들으니 아 이게 뭐고 이건 뭐구나 라는 걸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사실 설명해주시는 분 없이 가면 그저 사람 사는 집일뿐이니 보이는건 집 뿐이라 볼 것도 없고 그냥 남는거라고는 아~ 집 좀 봤지 하는 생각뿐입니다.

하지만 설명해주시는 분 덕분에 이집에는 어떤 역사가 있고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류시원집이 그렇게 궁금하진 않았었는데 세 번이나 얘기를 하시면서 강조를 해 주시던ㅋㅋ

사실 안내자 분과 함께 갔을 때 들렸던 곳 중 삼신당 신목이라는 곳이 있는데 들리긴 했지만 시간이 촉박해서 소원 적을 시간을 주지 않으셔서 다른 아이들은 적지 못했지만 저는 별신굿을 보러 가기 전에 사실 삼신당 신목 들러서 친구와 함께 소원을 적고 왔었습니다!!

가본 적이 있었던 지라 어디에 있는지 알고 있었거든요.

먼저 가서 적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하.

 

 

(삼신당 신목)

 

 

(요건 제 소원!! 제발 이뤄져라 아틸리싸이~!!) 

 

그리고 저는 별신굿이 참 좋았는데, 예전에 하회마을을 와 봤었지만 별신굿을 한번도 보지 못했었습니다.

시간을 알고가면 참 좋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그만큼 보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병산서원에서 안내자 분께서 별신굿에 대해서 잠깐 언급을 해주셨는데 양반이 돈을 내고 노비들이 양반들에게 그동안 쌓아뒀던 울분을 해학으로 풀어내는 것이라고.

그래서 노비가 누구인지 모르게 하기 위해서 탈을 쓴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양반들은 그럼 얻어내는게 뭐지? 노비들한테만 좋은거 아냐? 란 생각을 했었는데 안내자 분께서 덧붙여 주시더라구요. 양반들도 노비들이 하는 얘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서로 좋은 거라고.

별신굿에서는 중이 양반 댁 마님을 꼬셔 달아나는 내용과 동네 바보가 큰 웃음을 주었습니다.

또 양반 둘이 나와서 얘기를 하는데 포졸이 들은 척도 안하는 그런 내용도 있었습니다.

보는 내내 웃음이 끊이질 않았고 정말 정말 재밌었습니다.

별신굿을 보고 나오는데 하회탈 빵 하나 사먹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샘솓더군요ㅋㅋㅋ

동네 바보역을 맡으신 분이 외국인들을 모두 불러서 함께 춤을 추시고는 선물로 하회탈빵을 주셔서ㅋㅋㅋ

 

 

 세 번째로 도착한 곳은 권정생 선생님 생가였습니다.

버스를 타고 그 곳으로 가면서 나눠주신 권정생 선생님 유서를 보면서 참 유머 있으신 분이구나 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 글솜씨 덕분에 그런 좋은 책이 나온거구나 싶었습니다.

권정생 선생님께서 쓰신 책으로는 너무나 유명한 강아지 똥, 몽실언니, 우리들의 하느님, 엄마 까투리 등이 있습니다. 책을 보면서 느꼈던 건 읽고나면 마음이 참 따뜻해 진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만큼 소외되고 부족하고 가난한 사람들 이야기를 따뜻하게 풀어나가는 권정생 선생님의 글솜씨 덕분이겠지요.

그곳에 도착했을 때에는 딸랑 방한칸짜리 집 한 채와 개집 그뿐이었습니다. 더 볼 것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 분에 대한 일화를 들어보면 고개가 저절로 끄덕여질 것입니다.

권정생 선생님의 생가를 돌아보면서 느낀 것은 그 분은 책은 딱 권정생 선생님인 것 같다는 것입니다.

권정생 선생님은 가난하지만 진실 되고 심지가 곧으시며 항상 따뜻한 마음을 가지신 분이셨습니다.

책에도 그 곳에서도 그분의 진실된 가르침이 마음 깊숙이 와 닿았습니다.

또 지금 세상 밖으로 나온 권정생 선생님의 책의 인세들은 모두 북한의 어린이들을 위해 쓰인다고 하니 얼마나 대단하신 분이신가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자그마치 20억이라는데!!ㅋ 물론~ 돈의 액수는 중요하지 않겠지만!!ㅋ

그런 마음가짐을 가진다는 것이 어려운건데 정말 처음부터 끝까지 본받아 마땅할 분 같았습니다.

 

 

여행하는 내내 즐겁고 포근하고 따뜻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처음 생각은 독서기행을 간다는 자체가 그저 좋았었지만 끝나고 나서는 안동이어서 독서기행이 더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기회를 마련해 주신 책읽는 캠퍼스 관계자 분들께 정말 감사드려요~~

다음에 독서기행을 또 하게 된다면 친구들을 더 불러서 또 가고 싶습니다.
정말 오랫동안 추억될 좋은 여행이었습니다.^^

 

(0)
리스트 인쇄 불량 게시물 신고하기

댓글 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


주소

44610 울산광역시 남구 대학로 93 울산대학교 중앙도서관

대표전화

(052)259-2457, 2482

저작권

Copyright by University of Ulsan Central library. All rights Reserved.

책읽는 캠퍼스 페이스북 울산대학교 트위터 울산대학교 페이스북 울산대학교 블로그


리뷰 네비게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