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기행


스킵 네비게이션


울산대학교 책 읽는 캠퍼스 로고


독서활동


문서위치

 > 책 읽는 캠퍼스 > 독서활동 > 독서기행

본문내용

독서기행|좋은 책과 함께 떠나는 여행의 세계 일찬 독서기행, 책 읽는 캠퍼스가 함께 합니다. 책 읽는 캠퍼스와 함께 했던 독서기행의 기억과 추억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여러분의 참여는 책 읽는 캠퍼스를 웃게 합니다.

게시물 읽기

2012 통영기행|소중한 사람들과 추억을 만든 남해 독서기행

 1학기 때 통영으로 독서기행을 너무 즐겁게 잘 다녀와서 이번학기에도 ‘꼭 독서기행 가야지!’ 하고 예전부터 마음먹고 기대하고 있었다. 매일 매일 도서관에 책 읽으러, 과제하러, 잠시 쉬러, 다양한 목적으로 편하게 도서관을 다니다 남해로 독서기행을 간다는 안내를 보고 주변 친구들, 언니, 오빠들에게 남해로 독서기행을 같이 가자고 했었다.

아침 7시, 어딜가는간에 한명은 늦기 마련인데 다들 나처럼 남해로 여행을 간다는 생각에 일찍 자고 일찍 준비했는지 아무도 늦지 않고 제 시각에 다 도착 했다. 1학기 때 보다는 2배 이상의 많은 사람들과 함께 가는 거라 더 독서기행가는 분위기가 났다. 빠르게 출석체크를 하고 혹여 이른 시간에 아침을 못 챙겨먹고 왔을까봐 우리들을 위해 준비해주신 샌드위치를 먹으며 친구들과 언니 오빠들과 함께 앞뒤로 앉아 안부를 주고받으며 남해 가는 버스는 그렇게 학교에서 남해로 출발했다

버스 안에서 남해의 독서기행 안내문을 보며 ‘유배문학과 세계문학?’ 이번 독서기행은 우리나라 문학과 외국문학 둘 다 느끼고 오구나.. 하고 다랭이 마을은 어떤 곳 이고 유배문화관에는 어떤 작가와 여기서 어떤 작품을 섰을까? 궁금했고 빨리 독일마을과 원예예술촌을 가서 구경도 해보고 싶고 사진도 많이 찍고 싶었다.

버스 안에서 사서님과 함께하는 퀴즈 맞추기를 하고 부족한 잠을 보충하기 위해 잠을 자고 나니 어느새 우리는 남해 다랭이 마을에 도착했었다. 사실 여태껏 남해에는 한 번도 와본 적이 없어서 이번이 처음인라 너무너무 기대하고 있었다. 울산보다 밑에 위치하고 있어서 막상 따뜻할 줄 알았던 남해는 많은 바람이 우리를 맞이했다.

 

먼저 우리나라의 유배 문학을 알기위해 유배 문학관에 갔다. 가서 남해의 유배되어 문학생활을 하신 김만중 선생님의 작품을 구경하고 작품 설명을 들었다. 유배생활을 하면서 고등학교 때 배운 <구운몽>,<사씨남정기>등등 작품을 쓰게 된 이야기와 김만중 선생님의 삶 이야기도 듣게 되었다. 고등학생 때는 수능공부를 위해 작품을 제대로 감상하기보다는 문제를 하나라도 더 맞히기 위해 암기위주식으로 읽었었는데 막상 남해에 와서 직접 보고 느끼니 울산에 돌아가서 고등학생 때는 느낄 수 없었던 구운몽과 사씨남정기를 빌려서 제대로 읽고 싶은 생각이 막 들었고 독서기행이 끝나면 꼭 빌려봐야지 하고 생각했었다. 남해의 유배문학관을 둘러보면서 남해의 주요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곳에서 같이 온 소중한 사람들과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다.

유배 문학관을 다녀온 후 두 번째로 다랭이 마을을 갔다. 다랭이라고 불리는 계단씩 논이 많았고 마을 곳곳 벽에는 벽화가 그려져 있었고 군데군데 드라마를 찍은 명소도 있었다. 다랭이 마을은 바람이 많이 불어서 그런지 사진 찍고 나서 사진을 보니 우리들의 머리는 공중으로 솟아오르고 있었지만 배경만큼은 운치가 있을 정도로 너무 멋있었다. 이번 여름에 남해 여행을 해본 친구의 말로는 여름에 오면 바다가, 그리고 논이 너무 멋있다고 나중에 여름에 다시 한 번 올 것을 추천해주었다. 다랭이 마을에서 친구, 언니, 오빠들과 추운 밖에서 추위를 녹이기 위해 먹은 따뜻한 오뎅과 오뎅 국물은 정말 최고였고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

여행은 뭐니 뭐니 해도 배가 든든해야 여행이 즐겁고 신난다고 했었다. 너무도 배고팠던 우리는 바다가 보이는, 모래사장이 보이는 야외에서 맛있게 회덮밥을 먹었다. 남해의 사람들은 인심이 좋다는 말 그대로 계속해서 반찬도, 밥도 우리가 배부를 때까지 제공해 주셨다. 배 든든하게 먹고 독일마을을 향한 버스에 몸을 실었다. 사실 독일마을과 원예예술촌은 내가 남해 독서기행에서 가장 기대했던 곳 이라 더 들떠있었다. 독일마을 가는 길에 가이드 선생님의 설명을 들으며 미국 마을도 구경했고 어느새 우리는 독일마을과 원예예술촌에 도착했었다.

독일마을도 보고 싶었지만 원예예술촌이 더 예쁘다는 소리에 원예예술촌으로 가게 되었다. 너무나도 많은 꽃과 나무 그리고 예쁜 집들 너무나도 아름다운 곳이었다. 예쁜 곳에서 우리는 사진 찍느라 바빴고 예쁜 자연을 구경하느라 바빴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산책로를 걸으며 이야기도 나누고 사진도 제일 많이 찍은 곳 남해의 기행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이었다.

일학기때보다는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간 기행이라  약간 어수선하다는 느낌도 받았지만 그래도 사전에 계획한 대로 일정에 맞게 많이 보고 잘 먹고 잘 다녀온것 같다. 내가 소중한 사람들과 남해에서 또 하나의 소중한 추억을 만들수 있게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을 기획해주시고 많은 학생들을 이끌어주신 모든 도서관 선생님들께  너무 감사하다. 늦었지만 여기 후기를 남기면서 꼭 감사하다는 말 하고싶었다. 점점 발전해 나가는 독서기행, 앞으로 더 좋게 발전할꺼라고 믿고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을 울산대의 많은 학생들이 알게되서 많이 참가하고 기행을 통해 도서관에서 책으로는 느낄 수 없는 많은것들을 느끼고 경험했으면 좋겠고 주변의 친구들에게 앞을도 적극 추천할것이다.

 

 

 

(0)
리스트 인쇄 불량 게시물 신고하기

댓글 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


주소

44610 울산광역시 남구 대학로 93 울산대학교 중앙도서관

대표전화

(052)259-2457, 2482

저작권

Copyright by University of Ulsan Central library. All rights Reserved.

책읽는 캠퍼스 페이스북 울산대학교 트위터 울산대학교 페이스북 울산대학교 블로그


리뷰 네비게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