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책 추천하기


스킵 네비게이션


울산대학교 책 읽는 캠퍼스 로고


좋은 책 이야기


문서위치

 > 책 읽는 캠퍼스 > 좋은 책 추천하기 > 좋은 책 추천하기

본문내용

게시물 읽기

책이름 : 녹지대

한국문학의 어머니, 박경리가 1964년 6월 1일에서 1965년 4월 30일까지 부산일보에 연재한 장편 소설로 47년 만에 다시 세상에 나오게 되었다. 녹지대는 명동에 있는 음악 살롱의 이름으로 주인공 하인애가 시인의 꿈을 키우며 같은 꿈을 꾸는 부류들과 어울리는 곳이고 자신의 영혼을 송두리째 앗아갈 사랑을 만나고 그와 어긋나 버리는 곳이기도 하다.

한국 전쟁으로 부모를 잃고 숙부의 집에서 기거하며 비록 숙모에게 눈칫밥을 먹는 처지지만 당차고 자유분방한 성품으로 늘 인기가 있는 인애에게는 치명적인 아킬레스건이 있다. 바로 김정현이라는 존재다. 하지만 그는 안개에 쌓인 것처럼 잡힐 듯 잡히지 않는다. 만날 수 있을 듯하지만 만나지 못하고 서로의 마음이 닿은 듯하다가도 이내 멀어진다. 그 이유는 인애와 정현 사이에 ‘그 여자’가 있기 때문이다. 정현은 그 여자의 마수에 걸려 자유를 속박당한, 마치 새장에 잡힌 새와 같은 꼴이다. 왜 그럴 수밖에 없는가? 아우라만으로도 상대를 두려움에 떨게 하는 ‘그 여자’의 정체와 정현과의 관계는 이야기의 후반에 가서야 충격적인 사연으로 드러난다. 치명적인 사랑이야기에 서스펜스가 흐르는 아주 독특한 분위기의 작품이다.

『녹지대』는 하인애의 모든 것을 건 사랑 외에도 다양한 모습의 사랑을 조망하고 있다. 부유층의 자제이지만 부모의 사랑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여대생 하숙배는 유부남인 조각가 민상건을 사랑한다. 그리고 양공주의 딸로 자라 열등감에 시달리는 윤은자는 구김살 없이 자란 박광수와 헤어지고 현실적인 안정감을 주는 한철과 결혼한다. 그들은 저마다의 사랑에 방황하고 아파한다. 하지만 치열한 사랑이든 유연한 사랑이든 그들은 나름대로의 결론에 이른다. 시대상에 대한 시선에 앞서 그 시대를 살아간 젊은 청춘들의 내면을 파고든, 낭만적인 색채가 짙은 작품이다.


 

공감하기 : (0)
리스트 인쇄 불량 게시물 신고하기

댓글 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


주소

44610 울산광역시 남구 대학로 93 울산대학교 중앙도서관

대표전화

(052)259-2457, 2482

저작권

Copyright by University of Ulsan Central library. All rights Reserved.

책읽는 캠퍼스 페이스북 울산대학교 트위터 울산대학교 페이스북 울산대학교 블로그


리뷰 네비게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