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세상

스킵 네비게이션

메인메뉴

통합검색

유토피아 메인 컨텐츠

HOME HOME 울산대학교 HOME 정보바다 HOME UCC세상
UCC세상:재미있는 UCC나 나만의 UCC를 올려주세요.울산대인들이 만든 일반 UCC를 감상해보세요.

게시물 읽기

일반|세계적 문화유산인 반구대암각화 10년 새 훼손 속도 2배 빨라져
첨부파일

울산대 유적보존연구소 “2000년 이후 더욱 심해져”

 

 울산대(총장 이철) 반구대 암각화 유적보존연구소는 “울산 울주군 언양읍 국보 285호인 반구대 암각화가 2000년 이후 훼손 속도가 그 전보다 두 배나 빨라지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소는 동국대박물관과 울산대박물관, 울산시가 작성한 1972년, 2000년, 2008년 연구보고서의 반구대 암각화 사진을 정밀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이렇게 주장했다.

 연구소는 암각화 암면 탈락과 균열 확장 부분이 1972년부터 2000년까지는 38곳이었으나 2000년부터 2008년까지는 18곳이 추가된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300점에 가까운 물상이 암각된 주암면의 훼손 상태가 심해 전체적인 균열이나 탈락, 풍화 정도는 사진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경고했다. 이는 울산시민 식수원인 사연댐 건설에 따라 암각화가 물에 잠겼다 나왔다를 되풀이하면서 발생한 동결-융해 반복현상 때문이라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훼손 속도가 심각한데도 정부와 울산시는 서로의 주장만 내세우며 대책을 마련하지 못해 소중한 문화유산이 소멸돼 가는 것을 사실상 방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1971년 발견된 반구대 암각화는 “사연댐 수위를 낮춰 암각화를 물에서 건져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문화재청과 “정부가 울산시민 식수원 확보 대책을 먼저 세워야 한다”는 울산시의 주장이 맞서 보전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다.

 

 

 



 

(0)
리스트 인쇄 불량 게시물 신고하기

댓글 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

상위링크

리뷰 네비게이션


디자인 구성요소

디자인 구성요소는 일반 사용자에게 시각적인 효과를 제공하기 위한 의미가 포함되지 않은 이미지 요소들입니다.